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RYANTHEME_dhcvz718

한무제(漢武帝)의 황후(皇后) 교체와 대외정책의 변동

댓글 : 1 조회 : 546

16429871050328.jpg





요약 (밑줄은 무제와의 관계)



16429871060279.jpg

정후(正后) 효무황후 진아교 (사촌)

계후(繼后) 효무사황후 위자부

+ 효문황후 (할머니) / 관도공주 (고모)

+ 평양공주 (누이) : 위자부의 입궁에 기여

효문황후는 무제 시절에 태황태후(太皇太后)로 있으면서 도가적 통치 방식을 따르고자 했는데, 이것은 기본적으로 흉노(匈奴)에 방어적인 대외 정책을 수반하는 것이었고 이는 효문황후의 부군인 한 문제(文帝)의 기본 통치 방침이었음

흉노를 공격함으로써 팽창적인 대외정책, 이것의 첨병(尖兵) 역할을 했던 것이 위자부의 남동생인 위청과 조카 곽거병이며 황후 교체 과정에서 관도공주와 평양공주가 대립하였고, 평양공주는 위청과 혼인

진아교는 아들이 없었고, 위자부는 아들이 있다는 것이 근본적인 이유이긴 했으나

이 교체의 흐름은 무제의 대외정책 변동을 표시하는 한 대내적인 징표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으며 이러한 교체는 효문황후의 사후에 시작

 

 





상세 (사마천(司馬遷) 사기(史記)를 중심으로)

 

문제가 즉위한 지 23, 궁실, 원유, 애완동물, 의복, 마차가 늘지 않았다. 흉노와 화친했으나 흉노가 약속을 저버리고 침입해도 변경만 지키고 군대를 깊이 들여보내지 않았다. 문제의 통치철학은 한 초에 유행하였던 황로학의 영향을 받아 무위자연사상이 정치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었고 이에 따라 백성을 번거롭고 수고롭게 하는 것을 피했다. 문제의 황후 효문황후, 문제의 뒤를 이은 경제(景帝)도 대체로 그런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였다. 이리하여 문제경제 재위 40년간의 안정화 정책으로 농촌사회는 휴식을 취하면서 생산력을 증가시켜 국력이 회복되어 번영을 누리게 되었다. 이와 같은 문경 시대의 사회적 번영과 경제력의 회복은 다음에 오는 무제 시대의 막대한 국가운영과 대외원정을 감행할 수 있었던 재정과 군사비 조달의 배경이 되었다.

 


한편 경제의 황후 박씨는 아들이 없어 경제의 총애를 받지 못했고 이에 박황후는 폐위가 되었다. 경제의 황태자 유영의 어머니는 율희였는데 관도공주(경제의 누이, 효문황후의 딸)는 딸 진아교를 황태자비로 만들려고 했다. 율희는 질투가 있었다. 그런데 경제의 후궁들은 관도공주를 거쳐 경제에게 선을 보였고, 그 총애는 모두 율희를 넘어섰다. 율희는 갈수록 원망스럽고 화가 나서 공주의 혼사를 거절했다. 이에 장공주는 딸을 왕부인에게 보내려 했고 왕부인을 이를 받아들였다.




16429871074262.jpg


 

관도공주는 날마다 경제 앞에서 율희의 단점을 헐뜯으며 율희는 총애하는 부인들을 만나면 늘 시종들을 시켜 그들 등 뒤에다 대고 저주와 악담을 퍼붓게 합니다.”라고 했다. 경제가 이 때문에 율희에게 원한을 갖게 되었다.

 


경제가 일찍이 몸이 편치 않고 마음이 즐겁지 않았는데, 왕이 된 아들들을 율희에게 부탁하며 백 년 뒤 잘 보살펴주시오.”라고 했다. 율희가 화를 내며 대답하지 않고 불손한 말을 내뱉었다. 경제가 매우 화가 났지만 속으로 삭히고 드러내지 않았다.


 

관도공주는 날마다 왕부인의 아들이 훌륭하다고 칭찬했다. 경제 역시 그를 좋게 보았으며, 또 전에 해가 품으로 들어왔다는 꿈도 있었지만 생각을 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왕부인은 황제가 율희를 원망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는 몰래 사람을 시켜 대신들에게 율희를 황후로 세울 것을 종용하게 했다.


 

대행(大行)이 일에 대한 보고를 마치고는 자식은 어미로 귀해지고, 어미는 자식으로 귀해진다고 했습니다. 지금 태자의 모친에게 봉호가 없으니 황후로 세우심이 마땅합니다.”라고 아뢰었다. 경제는 화를 내면서 지금 그것이 네가 할 말이냐?”라 하고는 바로 대행을 죽이고 태자를 폐해 임강왕(臨江王)으로 삼았다. 율희의 원한과 분은 더해졌고, 황제조차 만나지 못하다 끝내는 우울하게 죽었다. 마침내 왕부인을 황후로 세우고 그 아들을 태자로 삼았다.

 


경제가 세상을 떠나자 태자가 뒤를 이어 황제(한 무제)가 되었다. 황태후가 된 왕황후(효경황후)의 큰딸은 평양공주, 둘째 딸은 남궁공주, 셋째 딸은 임려공주라 했다.


 

황제가 유가의 학술을 좋아하여 어질고 유능한 현량(賢良)들을 초빙하자, 조관(趙綰), 왕장(王臧) 등이 문학적 능력으로 공경이 되어 옛날처럼 성 남쪽에 명당을 세워 제후들의 조회를 받는 일을 논의하였다. 순수(巡狩)와 봉선, 달력과 복장의 색에 대한 개정 같은 일들을 초안하였으나 이루어지지 못했다. 효문황후는 황로(黃老) 학설을 좋아하고 유가 학술을 좋아하지 않아 몰래 사람을 시켜 조관 등이 불법으로 이익을 취한 일을 가지고 조관과 왕장을 불러 심문하였다. 조관과 왕장은 자살하였고, 하려던 일들은 모두 폐기되었다. 효문황후는 경제보다 6년 뒤인 건원 6년에 세상을 떠나 패릉에 합장되었다. 금전과 재물을 관도공주에게 내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듬해, 황제가 문학을 하는 선비 공손홍 등을 불러들였다.

 


위자부는 평양공주의 가녀(歌女)였다. 무제가 즉위한 다음 몇 해 동안 자식이 없었다. 평양공주는 양갓집 여자 10여 명을 잘 꾸며서 집에다 두었다. 무제가 제사를 마치고 돌아오다가 평양공주의 집을 들렀다. 술자리가 끝나고 가녀들이 들어왔는데 유독 위자부만 마음에 들어 했다. 위자부는 무제가 옷을 갈아입는 시중을 들다가 총애를 입었다. 무제가 기분이 너무 좋아 평양공주에게 금 1천 근을 내렸다. 공주는 이 틈에 위자부를 입궁시키십사하는 글을 올렸다.




16429871076996.gif



위자부가 수레에 오르자 평양공주는 위자부의 등을 어루만지며 잘 가거라. 그리고 잘 먹고 잘 지내거라! 귀하신 몸이 되더라도 서로 잊지 말자.”라고 했다. 입궁한 지 1년이 지나도록 황제의 은총을 입지 못 했다. 무제는 선택받지 못한 궁인들을 골라내서 궁에서 집으로 돌려보냈다. 위자부는 황제를 만나자 울면서 궁에서 나가길 청했다. 황제가 가엾게 여겨 은총을 베푸니 마침내 임신을 했고 총애가 갈수록 더했다. 그 오라비 위장군과 동생 위청(衛靑)을 불러들여 시중이 되게 했다. 위자부는 그 후로도 큰 총애를 입어 딸 셋과 아들 하나를 낳았는데, 아들 이름은 거()였다.




16429871078848.gif



 

처음 무제가 태자였을 때 진아교를 황태자비로 삼았다. 황제로 즉위하자 황후가 되었는데, 황후에게는 아들이 없었다. 황제가 후계자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관도공주의 힘이 컸다. 이 때문에 진아교는 교만했다. 위자부가 큰 은총을 입었다는 사실을 듣고는 크게 화를 냈는데, 이 때문에 죽을 뻔한 적이 몇 차례 있었다. 이 때문에 주상은 갈수록 진황후에게 화를 냈다. 진황후는 부인들을 시켜 저주를 하다가 일이 발각되었고, 이에 진황후는 폐위당하고 위자부가 황후가 되었다.




1642987108057.gif


 

진황후의 어머니 관도공주는 여러 번 무제의 누이 평양공주를 나무라면서 황제는 내가 아니었으면 즉위할 수 없었다. 그런데 내 딸을 버리고 어떻게 자중하지 않고 근본을 저버릴 순 있단 말인가!”라고 했다. 평양공주는 아들이 없기 때문에 폐위된 것일 뿐이지요.”라고 했다. 진황후는 아들을 얻으려고 의사에게 9천만 전을 썼지만 끝내 아들을 낳지 못했다.




16429871082034.gif


 


위청은 장군이 되어 오랑캐를 물리치는데 공을 세워 장평후(長平侯)에 봉해졌다. 위황후가 언니라고 부르는 위소아는 아들 곽거병을 낳았는데 군공이 있어 관군후(冠軍侯)에 봉해져 표기장군(驃騎將軍)으로 불렸다. 위청은 대장군으로 불렸다.


 

기원전 130년 위청은 거기장군(車騎將軍)이 되어 흉노를 정벌하기 위해 출병하였는데, 위청이 참수하거나 포로로 잡은 자가 수백 명에 달했다. 기원전 128년 봄, 위자부가 황후가 되었다.


 

한편 평양공주는 혼자 지내고 있었으므로 열후를 찾아 공주의 짝이 되게 해야 했다. 공주가 남편이 될 만한 사람을 상의했는데 모두가 위청이면 좋겠다고 했다. 공주가 웃으면서 그 사람은 우리 집 출신으로 내가 출입할 때 늘 말을 타고 나를 호위하게 했는데 어찌 남편으로 삼는단 말인가?”라고 했다. 좌우 시종들은 지금 대장군의 누이는 황후이시고 아들 셋은 제후들로 그 부귀가 천하를 떨게 하고 있는데 공주께서는 어째서 그를 경시하십니까?”라 했다. 이에 공주는 혼사를 허락했다. 황후에게 말이 들어가자 무제에게 보고하게 했고, 바로 위청을 평양공주의 짝으로 삼으라는 조서가 내려갔다.

 



1642987108394.gif


 

 

사용된 사진은 중국드라마 <위황후전>의 사진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1
이윤지 01.24 10:18  
하지만 위자부와의 결혼은 행복한 결말은 아니었죠